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으로 ‘녹색도시’ 도약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으로 ‘녹색도시’ 도약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1.01.12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5억 들여 배출 감축 추진

대기오염측정망 확대 운영

친환경차 지원ㆍ숲 조성 등



‘녹색 도시’ 김해시가 올해 365억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안심도시 조성을 이어간다.

시는 2021년 미세먼지 걱정 없는 미세먼지 안심도시 김해 추진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미세먼지 감축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김해시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환경기준(15㎍/㎥)에 근접한 17㎍/㎥까지 감축하기 위한 것으로 우선 올해 말까지 19㎍/㎥까지 감축을 목표로 한다.

시는 3개 전략별 7개 분야 26개 세부과제를 실현해 나갈 방침이다.

3개 전략은 △체계적인 미세먼지 관리기반 구축 △시민건강보호와 홍보 강화 △미세먼지 분야별 맞춤형 배출 감축 추진이다.

올해 추진하는 주요 과제를 보면 도로변 대기오염측정망 1개소를 설치해 기존 대기오염측정망 4개소와 함께 확대 운영하고 이동식 차량과 드론으로 오염물질 배출을 추적해 불법행위를 신속하게 차단한다.

생활주변 촘촘한 미세먼지 측정을 위해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10대를 추가 설치해 41개소를 운영하고 이를 신속하게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미세먼지신호등 2개소를 추가해 13개소를 운영한다. 또 김해시 미세먼지 생활정보 웹을 확대 운영한다.

시는 취약계층 건강보호를 위해 내외동 1.1㎢에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운영해 미세먼지 측정정보를 제공하고 어린이집 등 미세먼지 취약시설에 대해 미세먼지 회피와 저감시설 설치비를 지원한다.

지역 내 어린이집, 경로당을 대상으로 실내 공기질 무료 측정 및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송부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5등급 경유차에 대한 조기폐차 지원사업,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 등 4500여 대를 대상으로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실시하며 전기자동차, 수소연료전기차 보급을 위해 570여 대의 차량 구입비를 지원한다.

가정용 친환경보일러의 신속한 보급 확대를 위해 일반세대 20만원, 저소득층에 6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해 3000여 대를 보급하고 대형 이륜자동차에 대해 실시하던 배출가스 정기검사를 올해부터 중ㆍ소형 이륜자동차까지 확대 시행해 도심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인다.

산업단지와 고속도로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미세먼지 차단숲 4.4ha를 조성하고 도로에서 재비산하는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청소대행업체별로 분진흡입차량과 살수차량 각 1대씩을 운영해 총 10대의 차량을 상시 운영해 미세먼지를 발생을 줄인다.

시는 또 소규모 사업장의 오래된 오염물질 배출 방지시설 교체를 지원한다. 올해 60억 원으로 70개 중소기업의 방지시설 설치비 90%를 지원해 노후 방지시설을 새 것으로 교체하며 방지시설의 적정운영 상태를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상시 관리한다.

허성곤 시장은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며 “이번 미세먼지 안심도시 김해 추진계획에 따라 미세먼지 없는 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