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AI 확산 차단 위한 방역 대책회의
경남농협, AI 확산 차단 위한 방역 대책회의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1.01.11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농협(본부장 윤해진)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도내에서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지역본부 비상황실에서 각 단 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방역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경남농협은 자체 비축 중인 생석회와 소독약품을 차단방역 활동에 적극 지원하고, 농협 공동방제단 등 방역자원을 총동원해 더 이상 경남에 AI가 확산되지 않도록 가금농가 및 철새도래지 등에 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해진 경남농협 본부장은 “AI가 경남지역에 연이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염려가 크다”며 “경남도와 협업체계를 강화해 AI의 도내 확산을 차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