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이통장발 지역감염 집단손배소송 제기”
“진주 이통장발 지역감염 집단손배소송 제기”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0.12.2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민행동은 28일 진주시청 앞 광장에서 진주시청발 코로나19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진주시민행동은 28일 진주시청 앞 광장에서 진주시청발 코로나19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진주시민행동, 시청 앞 회견

전시민 재난지원금 지급 촉구

진주 시민단체가 진주이통장발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시를 상대로 집단손해배상청구 소장을 28일 법원에 제출했다.

진주시민행동은 28일 진주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청발 코로나19 손해배상청구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시민행동은 “지난 11월 말 이통장 제주연수로 시작된 진주시청발 코로나사태 이후 시민들의 절박한 상황 앞에 시장이 내놓은 것은 소상공인에게 지급하는 긴급생활안정지원금 뿐이었다”라며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요구에 대해서는 시민들이 이해해 달라는 식의 입장을 냈을 뿐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무소속 진주시의원들은 시에 재난대비 재정안정화 기금 2540억 원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코로나19에 대한 아무런 대책없이 내년 예산을 날치기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이들은 “28일 오전 512명의 진주시민들은 진주시청발 코로나 사태에 대해 분노하며 조규일 진주시장과 진주시를 상대로 집단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며 “이번 진주시청발 코로나 사태는 진주시에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진주시장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장 재정안정화기금을 소상공인 구제와 전시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사용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