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뒤 확진자 진해구 교회에 과태료
세미나 뒤 확진자 진해구 교회에 과태료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12.27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150만원 부과

전국서 총 52명 참석

모임금지 지침이 내려졌음에도 종교시설에서 예배 외 모임을 개최해 확진자 발생을 유발한 창원시 진해구의 한 교회가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창원시는 이같이 거리두기 단계별 방역 지침을 위반한 진해구 한 교회에 과태료 150만원을 부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교회는 지난 17일 교회 건물에서 세미나를 개최했다. 당시 서울ㆍ부산ㆍ경북 등 전국 12개 시ㆍ군ㆍ구에서 목사, 선교사 등 52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 참석하고 돌아간 경북 구미시 목사 1명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역학조사 결과, 구미시 목사는 지난 14일 경북 영주시 확진자 가족과 식사를 한 것으로 나왔다.

이어 세미나에 참석했던 이 교회 신도인 창원시민 1명이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신도의 부인도 24일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창원시는 이 교회 신도 부부가 일상생활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던 동선이 없어, 세미나에 참석한 구미시 목사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판단했다.

창원시는 세미나에 참석했던 전원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하고, 다른 시ㆍ군ㆍ구에도 참석자들에 대한 검사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