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고병원성 AI 차단방역 총력 대응
양산시, 고병원성 AI 차단방역 총력 대응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0.12.10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고성명원 AI 차단방역에 총력을 대응하고 있다.
양산시가 고성명원 AI 차단방역에 총력을 대응하고 있다.

축산종합방역소 24시간 가동

공동방제단ㆍ드론 등 매일 소독

최근 전북 정읍의 육용오리 농장 최초발생을 시작으로 전국 가금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양산시는 지난 4일 기존 운영 중인 AI 방역대책본부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본부장 양산시장)하고 지역 내 유입 방지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특히 시는 2004년부터 6차례 AI가 발생한 이력이 있어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하는 등 긴장을 늦추지 않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역 내 거점소독시설인 축산종합방역소를 24시간 가동해 축산차량의 통제와 소독을 강화하는 한편, 시 가용자원과 양산기장축협 공동방제단, 드론 및 광역방제기를 총 동원해 철새도래지 및 가금농가를 매일 소독하고 있다.

또한 지역 내 모든 가금농가에 전담 공무원을 지정, AI 특별 단속반을 편성해 농가 소독 방법 및 실시 요령을 안내하고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등 농가의 방역책임의식을 높이고 자체 차단방역능력을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