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시달리다 아들 살해한 30대 여성 검거
우울증 시달리다 아들 살해한 30대 여성 검거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0.12.1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고 겪다 극단적 선택 실패

수면제 먹어 의식불명 긴급체포

생활고로 우울증에 시달리다 8살 아들을 살해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양산경찰서는 이같은 혐의(살인)로 A씨(39)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께 양산 주거지에서 8살 아들의 머리를 베개로 눌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A씨는 아들과 다량의 수면제를 먹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실패하자 이같이 범행했다.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아온 A씨의 어머니가 현장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약 기운으로 정신이 몽롱한 상태인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이혼 후 생활고에 시달리다 우울증이 심해져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