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메가시티, 주민 홍보가 필요하다
동남권 메가시티, 주민 홍보가 필요하다
  • 김중걸 편집위원
  • 승인 2020.12.09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걸 편집위원
김중걸 편집위원

부울경 주민 10명 중 6명꼴로 `동남권 메가시티`라는 단어조차 들어본 적이 없다는 조사가 나왔다. `동남권 메가시티` 지금 부울경 정치권에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다.

`메가시티(Megacity)`는 인구 1000만 명 이상의 거대한 도시를 뜻한다. 전 세계적으로 메가시티 증가 추세라고 한다. 프랑스와 일본이 대표적 사례이다. 프랑스는 파리에 대응해 남부 랑독과 루시옹이, 일본은 도쿄를 대응해 간사이 광역연합이 뭉쳐 메가시티를 조성했다. 일본 간사이 광역연합의 경우 도쿄 집중화 현상을 타파하기 위해 무려 7개 지방자치단체(2부 5현)이 연합했다고 하니 수도권 집중화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지방의 어려움을 엿보는 것 같다.

수도권 집중화로 존폐기로에 서 있는 지방이 생존을 위해 얼마나 간절하고 처절한 몸부림을 하고 있는지 가늠할 수 있다.

한때 `사람은 태어나 서울로 가고 말은 제주도로` 라는 말이 있었다. 얼마나 신봉 했으면 이제 수도권은 비수도권을 넘어서는 인구를 갖췄다. 특히 수도권은 동남권보다 면적은 작으나 인구, GRDP, 사업체, 취업자, 가구 수, 재정자립도는 1/3 정도로 크다. 수도권 불균형을 해결하고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이제 지방의 역습이 시작되고 있다. 메가시티가 그것이다.

부울경이 뭉치면 800만 동남권 메가시티가 탄생하게 된다. 2018년 부울경 지방자치단체장의 합의로 시작된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은 올해 추진에 동력을 얻고 있다. 지난 4일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지역 대 포럼`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부산-경남 행정통합과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을 지지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에 동남권이 우뚝 서리라 믿는다"며 "동남권에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수도권에 상응하는 메가시티로 발전한다면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장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 동의와 참여가 절실하다"며 "관계 자치단체 간 협의 위에 주민 공감대가 형성되면 정부는 통합절차 진행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2021년 말까지 동남권 메가시티 실행계획 확정하고 우선 사업 추진을 예정하고 있다. 구체화에 탄탄한 지원군이 생긴 셈이다. 이날 김경수 경남지사도 변성완 부산시장도, 송철호 울산시장은 대한민국의 불균형 현실을 짚어보고 수도권 집중을 해소할 방안과 동남권의 대응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수도권 1극 집중체제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동남권이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공동경제권을 형성하는 규모의 경제를 통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권역으로 성장하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정치권과는 달리 메가시티의 주인이 될 주민들은 생경하다.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가 최근 지역별 인구비례를 적용해 부울경 주민 700명을 대상으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방향에 대한 지역주민 인식조사`를 한 결과 59.6%가 `동남권 메가시티`라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부울경이 서로 협력을 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 27.7%가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 `그렇다`(11.1%)는 응답의 배 이상 높은 수치다, `모르겠다`는 39%로 가장 높게 나타나 주민들의 무관심이 적지 않음을 알 수 있다.

부울경의 협력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이유에 대해 30.6%가 `행정구역이 달라서`라고 답했다. 지역 이기주의(25.8%), 산업의 연관성 부족(24.7%) 등도 주된 이유로 나타났다.

부울경을 하나의 행정단위로 통합하자는 주장에는 26.6%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절반에 가까운 45.4%는 필요성에 대해 `보통`이라는 의견을 나타나 주민홍보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동남권 메가시티 성공을 위해서는 부울경 주민 홍보가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