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고종시 곶감 첫 경매 본격 출하
함양고종시 곶감 첫 경매 본격 출하
  • 김창균 기자
  • 승인 2020.12.08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양고종시 곶감이 지난 7일 안의농협 서하지점에서 첫 경매를 시작으로 본격 출하에 들어갔다.
함양고종시 곶감이 지난 7일 안의농협 서하지점에서 첫 경매를 시작으로 본격 출하에 들어갔다.

안의농협 서하지점서 첫 경매 진행

내년 1월 28일까지 매주 월ㆍ목 경매

함양군의 명품 ‘함양고종시 곶감’이 지난 7일 안의농협 서하지점 곶감경매장에서 첫 경매를 시작으로 본격 출하에 들어갔다.

군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초매식 행사는 생략됐으며 경매사 및 중매인 등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경매가 진행됐으며, 서춘수 함양군수와 황태진 군의회의장 등이 첫 경매를 축하하고 명품 함양곶감이 높은 가격에 거래되길 기원했다.

명품 지리산 함양곶감은 지리산의 청명한 공기와 맑은 물의 영향으로 당도가 높고 육질이 부드럽고 식감이 좋아 고종황제의 진상품으로 활용됐으며, 최근까지 그 명성과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서춘수 군수는 “올해는 봄 저온피해로 인해 곶감생산이 30~40% 감소했지만 차가운 날씨와 낮은 습도로 예년보다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라며 “올해 이상기후의 어려움을 딛고 명품 곶감 생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첫 경매를 시작으로 함양곶감은 내년 1월 28일까지 매주 월, 목요일 15회 경매가 열려 전국의 소비자들에게 판매된다. 지난해 함양곶감 경매는 1425농가가 참여해 거래금액은 12억 원에 달한다.

한편, 함양군은 이번 첫 경매를 시작으로 오는 내년 1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제5회 함양고종시 곶감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전국적으로 확산 추세에 있는 코로나19의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만큼, 라이브커머스를 통한 온라인 판매ㆍ곶감 외 우리 군 농특산물을 결합한 다양한 홍보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