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내년 국비 사상 최대 1조 5046억원 확보
창원시, 내년 국비 사상 최대 1조 5046억원 확보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12.03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2498억원 많아 20% ↑

허 시장, 여야 없이 전방위 노력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청신호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내년 확정 정부예산에서 창원지역 국비예산으로 1조 5046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창원시 국고보조금 반영액은 1조 5046억 원로 지난해보다 2498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이다. 창원시가 직접 시행하는 사업 1조 945억 원, 타 기관이 시행하는 사업 4101억 원 확보다. 전년 1조 2548억 원에 비해 20% 증가로 내년 정부의 총재정지출증가율 5.7%를 훨씬 뛰어넘는 것이다. 코로나 19로 인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 허성무 창원시장을 필두로 창원시 공무원 모두가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겠다는 의지로 연초부터 정부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사업을 설명했다. 창원만의 현안사업을 강조해 다른 지역과의 차별화를 두고 국비를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한 발품행정의 결과이다.

특히 허성무 시장은 올해 경제 대도약 시정혁신의 의지를 담고 국비 확보를 위해 ‘운동화 시장’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운동화가 닳도록 직접 발로 뛰는 행정을 펼쳤다.

허 시장은 중앙부처와 국회를 오가며 꾸준히 창원시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며 여야를 가리지 않고 국회의원과 기재부 차관, 예결위원장 등을 만나며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계속 건의했다.

내년 반영된 주요 사업으로 산업경제분야 △산업기계 제재조 스펙업 및 보급확산 기반 조성사업(28억 원) △스마트특수선박 지원센터 구축사업 (29억 원) △무인선박 규제 자유특구 혁신사업 (58억 원) △풍력너셀테스트베드 구축사업(36억 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화 지원(50억 원)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45억 원) △ICT 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사업 (36억 원) △SW융합클러스터 2.0 특화산업 강화사업(20억 원) 등이다.

문화체육분야 △웅남동국민체육시설 건립 (30억 원) △여좌지구 국민체육센터 건립(14억 원) △북면지역 공공도서관 건립(29억 원)등이 반영돼 시민 여가 생활을 풍요롭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안전분야 △수소전기자 보급사업(112억 원)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207억 원) △양덕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36억 원) △창원시 마산하수관 BTL 민간투자사업억(68억 원) 등이 반영돼 주민생활 환경 및 안전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농림해양 수산 분야 △창원시 신활력 플러스사업(49억 원) △과실전문 생산단지 기반조성 ((63억 원) △명동거점형 마리나 항만개발사업(56억 원) △시락항 어촌뉴딜300사업(32억 원) 등이 반영됐다.

지역개발사업 △창원국가 산업단지 재생사업 (56억 원) △구암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20억 원) △충무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30억 원) △소계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24억 원) 등이다.

창원지역에서 시행되는 타 기관 추진사업으로는 △방산혁신 클러스터 시범사업(98억 원)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200억 원) △표준제조혁신 공정모듈 구축 (100억 원) △제2안민터널 건설(219억 원) △진해신항 건설 (915억 원) △국가어항 정비사업(광암항) (56억) △고성죽계ㆍ마산진전간 국도건설(367억) △귀곡-행암간 국대도건설(284억 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