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ㆍ그래핀 잉크 기술’ 10대 나노기술 선정
‘금속ㆍ그래핀 잉크 기술’ 10대 나노기술 선정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0.12.02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진 박사(왼쪽)와 이건웅 박사(오른쪽)가 금속(구리) 그래핀 복합 파우더와 잉크를 각각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희진 박사(왼쪽)와 이건웅 박사(오른쪽)가 금속(구리) 그래핀 복합 파우더와 잉크를 각각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전기연구원 나노연구센터 개발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이 개발한 ‘저가형 금속ㆍ그래핀 복합잉크 제조기술’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한 ‘2020년 10대 나노기술’로 선정됐다.

과학기술계 출연연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한국전기연구원 나노융합연구센터 이건웅ㆍ정희진 박사팀이 개발한 이번 기술은 꿈의 나노 신소재라고 불리는 ‘그래핀’을 ‘구리’에 합성해 가격은 대폭 낮추면서도 뛰어난 전기 전도성을 갖는 잉크 기술이다.

현재 시판되는 전도성 금속잉크의 주요 소재는 귀금속 계열의 은(AgㆍSilver)이다. 은은 전기 전도도가 높고 산화가 잘 되지 않는 장점이 있지만, 가격이 매우 높다.

특히 고품질은 잉크의 경우 해외 수입의존도가 높았고, 이에 따라 대체 소재 발굴 및 국산화 기술 개발이 시급히 요구됐다.

이에 한국전기연구원 연구팀은 화학적 안정성이 뛰어나고 전기ㆍ열 전도성이 우수해 금속 소재의 산화 방지막으로 활용이 가능한 ‘그래핀’에 주목, 세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액상합성법’을 통해 구리와 그래핀을 효과적으로 합성해 구리의 산화 방지는 물론, 잉크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공정 기술을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