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교육감, 수능 현장 점검
박종훈 교육감, 수능 현장 점검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11.30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훈 교육감이 30일 진해교육지원센터에 마련된 자가격리 수험생 시험장을 살펴보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이 30일 진해교육지원센터에 마련된 자가격리 수험생 시험장을 살펴보고 있다.

“안전하게 치르도록 협조 당부”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수능’을 사흘 앞둔 30일 오후, 창원시 진해지역을 방문해 시험실 방역상태와 칸막이 부착상태 등을 점검했다. 특히 자가격리자 수험생이 응시하는 별도시험장과 일반시험장 학교에서 유증상 수험생이 응시하는 별도시험실의 환경을 꼼꼼히 확인했다.

박 교육감은 일반시험실에서 응시하는 수험생과 별도 시험실 응시 수험생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유의할 것을 지시하고, 감독관도 서로 접촉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박 교육감은 현장의 수능 관리 교직원들에게 빈틈없는 준비를 당부하고, 노고를 격려했다. 아울러 박 교육감은 도민들과 관계기관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박 교육감은 “도민 모두가 방역수칙을 준수함으로써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고, 수험생들이 안정된 가운데 시험을 볼 수 있도록 수능 당일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고사장 주변 소음 방지 및 시험장앞 응원구호 자제 등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남교육청은 ‘안전한 수능’을 위해 24시간 비상체제를 유지하면서 수험생과 시험장 준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2주간 수능 특별방역 기간’을 운영하고, 수능 일주일 전부터 모든 고등학교에서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경남교육청은 30일 현재까지 확진자 수험생은 없으며, 자가격리자 수험생도 5명 이하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