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간 경남 이ㆍ통장 301명 전국 누볐다
한달간 경남 이ㆍ통장 301명 전국 누볐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11.29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시ㆍ군 관외 연수 실시

사기 진작ㆍ친목 도모 목적

진주ㆍ거제 등 예산 지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경남도는 여행 자제를 당부했지만 최근 한 달 동안 도내 7개 시ㆍ군 이통장 301명이 관외 연수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경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진주를 포함한 김해ㆍ거제ㆍ의령ㆍ남해ㆍ하동ㆍ함양지역 이통장 301명이 연수에 참여했다.

연수 대상지는 제주(169명), 전남(59명), 부산(36명), 강원(21명), 경북(16명) 등 순이다.

연수는 대부분 통장단 사기 진작과 친목 도모, 견학 등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지역감염 등 확진자 64명이 속출한 진주 이통장 연수를 포함해 지난 11∼13일 제주에 방문한 거제시 이통장연합회, 지난 18∼20일 강원도에 다녀온 함양군 이장단협의회는 시ㆍ군 예산도 지원받았다.

이 중 제주에 다녀온 각 지역 이통장단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제주가 아닌 타지역을 방문한 이통장단 중 일부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며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연수의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