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공공미술 프로젝트 공정성 논란
거제 공공미술 프로젝트 공정성 논란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0.11.26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지역 지역 예술인으로 구성된 범시민 대책위원회가 지난 23일 거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법 추진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거제지역 지역 예술인으로 구성된 범시민 대책위원회가 지난 23일 거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법 추진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예총, 인터넷 카페에 정보 공개

지역 예술인, 편법 반발 집회

"시민 누구나 쉽게 알 수 있어야"



거제시가 국비로 추진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거제시 지역 예술인들은 범시민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23일부터 거제시청 앞에서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법 추진 중단을 요구하며 집회를 시작했다.

지난 25일에는 지역 예술인 1명이 시청 시장실에 있던 변광용 거제시장을 찾아가 항의하기도 했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을 돕고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자체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예술작품 설치, 문화공간 조성, 도시재생, 미디어ㆍ온라인 전시 등 방식으로 예술인들을 참여하도록 한다.

하지만, 거제시가 이 사업을 한국예총 거제지회에 권한을 맡겼고, 예총은 예총 소속 회원들만 열람할 수 있는 인터넷 카페에 관련 정보를 공지했다.

이렇다 보니 거제예총 소속이 아닌 지역 예술인들은 사업 내용을 제때, 제대로 확인할 수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지역 예술인들은 "문화체육관광부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 안내서를 보면 지자체나 지역문화재단이 작가팀을 공모하라는 내용이 들어 있다"며 "거제예총 대신 거제시민 누구나 알 수 있도록 시청 홈페이지, 시 공보를 통해 공모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거제시는 "문화예술계 현황, 단체, 동아리 활동 등을 시에서 파악하기는 한계가 있어서 예총에 사업을 맡겼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