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직무배제는 文정권의 친위쿠데타
尹 직무배제는 文정권의 친위쿠데타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11.25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석 의원
윤영석 의원

윤영석 의원 페북 "누명 씌운 것"



추미애 법무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무정지 명령을 내린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3선인 윤영석(양산갑) 의원이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 법무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한 것은 추미애를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친위쿠데타나 다름없다"고 참담한 심정을 밝혔다.

윤 의원은 `무소불위 추미애의 친위쿠데타(self-coup)`라는 논평을 통해 "월성 원전 부당폐쇄, 라임-옵티머스 사건 등 문재인정권의 몰락을 불러올 부정비리를 파헤치는 윤석열 총장의 날카로운 칼을 강제로 빼앗기 위한 헌정질서 파괴행위"라면서 "추미애 법무부가 내건 윤석열 총장 직무배제 사유는 하나같이 억지스러운 것으로 문재인 정권의 `눈엣가시`인 윤 총장에게 누명을 덮어 씌운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다음은 윤 의원의 페이스북 일부다.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비겁하다.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해달라고 문 대통령 자신이 윤석열 총장에게 쥐어준 칼을 추미애가 뺏어버렸는데도 아무말도 않는 것은 치졸하다. 문 대통령은 당장 직무배제 조치를 철회시키고 추 법무를 해임해야 한다.

윤석열 총장이 이대로 무너지면 대한민국 법치주의는 치명상을 입게된다.

정치적 폭거로 법치주의를 파괴하는 추미애, 수수방관하는 문 대통령, 장단 맞추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의원들 모두 법치주의 파괴의 공범이다.

대한민국 국가이성, 국민의 합리적 판단이 정권의 비상식적 난동을 멈추게 해야 한다. 사법부는 추미애의 위법 부당한 직무배제 행위를 즉각 중단시키고 윤 총장의 직무권한을 신속히 회복시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