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가는 종착역
빨리 가는 종착역
  • 경남매일
  • 승인 2020.11.25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선
문인선

빨리 가는 종착역은 어디일까



세월이 빠르다고

한탄하면서

자동차보다 더 빠른

전철을 타고 가네

할버지도 할머니도

전철을 타고 가네



저기, 여섯 살 아이도 타네



저 아이는 커서 언제쯤엔

눈 깜작할 사이에 당도하는

그런 光線지하철을 타겠지

세월의 빠름을 한탄 하면서



우리는 세상을 참 바쁘게 살아가죠? 내일 떠날 것처럼... 언제부턴가 우린 느긋함을 잃어버리고 매사에 조급함이요 서두름뿐이죠. 조금 느긋한 여유로운 마음을 가질 수는 없을까요? 세월의 빠름을 한탄하면서 더 빠름을 추구하는 우리, 참 아이러니죠. 사실 세월이야 빠르기도 해요 그쵸? 어느덧 달력은 1장밖에 안 남았네요.

저것 봐요! 법정속도 지켜 가는 내 차 뒤에서 지금, 빨리 가자 빵빵 거리네요



시인 약력



- 시인ㆍ시낭송가

- 문학평론가

- 경성대 시창작아카데미 교수

- 교육청연수원 강사

- 전 평화방송목요시 담당

- 한국문협중앙위원

- 시집 ‘천리향’ ‘애인이 생겼다’ 외 다수ㆍ동인지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