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ㆍ서울대, 공동 연구ㆍ개발 협약
도교육청ㆍ서울대, 공동 연구ㆍ개발 협약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11.2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청과 서울대 사범대학은 23일 빅데이터 구축을 위해 온라인 `유프리즘`을 이용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남교육청과 서울대 사범대학은 23일 빅데이터 구축을 위해 온라인 `유프리즘`을 이용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이톡톡` 활용 빅데이터 구축

"지능형 서비스 개발 힘쓸 것"



경남교육청은 23일 미래교육지원플랫폼인 `아이톡톡` 빅데이터 구축을 위해 서울대학교 사범대학(학장 김희백)과 공동 연구ㆍ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대학교 사범대학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대학 내 AI기반 미래교육지원센터를 개소하면서 첫 사업으로 경남교육청과 교육활동 빅데이터를 구축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하게 됐다.

업무협약식은 경남교육청이 미래교육지원플랫폼에서 서비스하는 쌍방향 실시간 화상 도구인 `유프리즘`을 이용해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경남교육청의 선제적인 미래교육 대응 노력과 서울대학교 사범대학의 본격적인 AI교육 연구체제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지난 상반기부터 실무 논의를 시작했고 `아이톡톡` 개발이 가시화되면서 구체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경남교육청은 지난 2018년부터 미래교육 기반 구축 일환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활용 교육서비스를 위한 기초계획을 수립, 지난해와 올해 관련 조사 및 연구를 실시하고 지난 7월부터 구체적 계획 수립을 위해 정보화 전략 연구를 진행했다.

서울대학교 사범대학은 "협약식을 통해 경남형 미래교육 기반 마련을 위한 데이터 부문 연구에 협력하게 됐고, `AI기반연구센터` 개소로 체계적인 실무 협력과 전문적인 연구를 위한 노력을 경남교육청과 공동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양 기관의 협력이 수업 혁신, 교육 혁신, 미래교육 구현이라는 비전을 실현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