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시외버스터미널 새단장 대합실 LED 전광판 등 설치
마산시외버스터미널 새단장 대합실 LED 전광판 등 설치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11.2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시외버스터미널 대합실 내 행선판 모습.
마산시외버스터미널 대합실 내 행선판 모습.

창원시와 (주)마산시외버스터미널은 총사업비 4억 원을 투입해 버스 이용객 편의 도모를 위해 마산시외버스터미널 리모델링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979년 사용 개시한 마산시외버스터미널은 48개 노선에 840회를 운영하는 대형 터미널이며, 1990년대 하루 5만여 명이 이용했으나, 대중교통 수요가 줄어드는 환경 변화와 코로나19까지 겹쳐 하루 8000여 명 정도로 이용객이 감소했다. 이에 자체 재정이 열악해져 시설 정비에 대한 투자가 부족해 이용객 불만이 많았다.

시는 합성동 상권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수립, 그 중심에 있는 시외버스터미널의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 개선을 위해 지난 3월 (주)마산시외버스터미널과 협약을 맺고, 노후된 마산시외버스터미널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했다.

시는 경남도의 `여객터미널 환경개선사업` 지원 대상업으로 선정돼 도비 2700만 원을 지원받아 시비 3억 5000만 원, 터미널 측 자체 부담 5000만 원 등 총 4억 2700만 원을 투입했다. 대합실 내부 아크릴 행선판을 LED전광판으로 전면 교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