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ㆍ부산시장 후보, 범죄 전력 엄격히 검증
민주당, 서울ㆍ부산시장 후보, 범죄 전력 엄격히 검증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11.20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 등 부적격 적용

국민의힘 "무공천이 정답"



더불어민주당이 19일 내년 4월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검증 과정에서 부동산 투기와 각종 범죄 전력 등을 엄격히 검증하겠다고 발표하자 국민의힘은 `무책임한 국민세금 전가`라고 맹비난했다.

민주당 재보선기획단 김한규 법률대변인은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12월 첫째주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를 구성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증위원장은 외부인사를 영입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검증위 측에 살인과 강도 등 강력범죄,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운전, 뺑소니, 성범죄, 가정폭력, 아동학대, 투기성 다주택자 등에 대해 예외없이 부적격 기준을 적용해 엄격히 후보자를 검증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아동학대와 성폭력, 가정폭력 등 범죄의 경우 기소유예를 포함한 형사처벌을 모두 부적격 사유에 포함하고, 음주운전의 경우 윤창호법 시행 이후에는 단 1회만 있어도 공천에서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최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재보선 원인 제공에 대한 책임 차원의 비용 보전 방안`을 묻는 패널의 질문에 "비용 문제는 아직까지는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의 잘못으로 발생한 보선비용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것은 이치에도 맞지 않다"고 맹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