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행정 통폐합 배경 논란 증폭
부울경 행정 통폐합 배경 논란 증폭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11.15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이해관계 얽혀 회의론 우세

권한대행ㆍ기소 등 상황도 복잡

보선ㆍ상고 염두 홍보성 지적도



“선(先) 메가시티에서 통폐합 바뀐 후 설왕설래….” 김경수 경남지사는 타 시도와 달리, 경제통합이 팩트였다. 언론 인터뷰에서 부산을 축으로 한 메가시티 구상도 밝혀 도민 반발도 샀다.

때문에 행정구역 통폐합 발언을 두고 내년 4월 부산시장 보선과 대선, 또는 대법원 상고를 앞두고 부울경 지지기반 확보 등 배경도 거론된다. 도내 시군은 물론 정치권과 산업계 등 도민 반응이 심상찮다. 실제 김 지사는 지난달 1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한국판 뉴딜 전국 시ㆍ도지사 연석회의’에서 동남권 메가시티에 방점을 찍었다. 부ㆍ울ㆍ경의 행정구역 통합은 지역과 주민 이해관계 때문에 어렵고 더딘 것으로 판단한 결과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메가시티는 선언적이다’며 ‘행정구역 통합이 전제돼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지사는 지난 3일 ‘2021년 경남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행정통합 구상을 밝혔다. 이어 지난 4일 부산에서 열린 민주당 행사에서 1단계 부산 2단계 울산과의 통폐합 등 보다 더 구체적인 복안도 밝혔다. 도민 반발을 우려해 시군과 의회와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행정통합 TF팀도 꾸리겠다고 했다.

이를 통해 현안을 해결하고 균형발전을 이끌겠다고 했지만 그 배경을 두고 정치적 의도란 시각도 없지 않다. 그러나 공익과 충정이 바탕이면 정치인 꿈을 탓해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부울경은 타 시도와 달리 경남도란 뿌리의식과 연대감이 없다. 부산시는 1963년, 울산시는 1997년 경남도에서 분리 광역화된 후 정책에서 부산 이기주의로 도민 염장을 찌른 게 잦았고 소송 등 부산기피 현상이 심화된 판에 부산이 1단계란 것에 의구심을 갖는다. 또 부산시장은 여직원 추행 혐의로 낙마했고 울산시장은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사건으로 기소됐다. 경남도지사는 킹크랩 시연에 발목이 잡혀 항소심에서 징역 2년 선고 등 통폐합 지역 단체장의 현 상황이 녹록하지 않은 것도 거론된다. 특히 부산시장 권한대행의 통폐합 동의란 화답도 시장 권한대형 의 직무범위가 관리란 측면이 우선이란 것을 감안할 때, 난센스란 지적이다. 때문에 정치권의 논란도 제기된다.

도내 A의원은 “부산시장 보선을 앞둔 시점이어서 ‘홍보성’ 논란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