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신공항’은 부산공항, 경남이 거기서 왜 나와
‘가덕도신공항’은 부산공항, 경남이 거기서 왜 나와
  • 박재근 칼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 승인 2020.11.15 18:07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근 칼럼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재근 칼럼대기자ㆍ칼럼니스트

김해신공항 백지화 대안에 경남 없어

도민은 밀양ㆍ사천ㆍ공항 유치 원해



 부산 가덕도신공항이 보인다. 김해공항 확장백지화 이후 ‘로드맵’이 그렇다. 하지만 민주당 집권 후, 안전문제를 빌미로 김해공항(확장)을 백지화 한 후 가덕도행의 재추진에 나선 결과여서 부산을 제외한 타 지역반발도 없지 않다.

 이를 두고 김해 경제인 A씨는 “가덕도신공항 성사로 군(김해)공항이 된다면 경남은 하늘 길이 없다”며 “물류산업 및 수송, 산업계 부가가치, 공항접근성, 글로벌 기업유치 난관 등 각종 문제 발생이 우려 된다”며 걱정했다.

 사실 김해공항은 행정구역만 부산이지, 이름 그대로 부산과 접한 경남의 김해공항이다. 에어시티인 공항개념은 지역발전견인차다. 때문에 서울과 접한 강원 충청권에도 공항이 있다. 호남은 무안공항 이외 전북에도 추진된다.

 가덕도신공항이 성사되면 경남은 ‘하늘 길’이 없다. 2016년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영남권 시ㆍ도 합의와 용역조사를 통해 ‘김해 공항 확장’을 대안으로 결정한 것을 뒤엎는 상황이다. 가덕도 추진은 지방선거 후 취임도 전에, 민주당 부ㆍ울ㆍ경 단체장 회동에서 ‘원 팀’으로 추진됐다. 김해공항 확장불가론이 여론몰이가 아닌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 백번이라도 재고돼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의 용역 결과는 김해공항 확장이 백지화돼도 가덕도신공항은 대안이 아니다. ①김해공항 확장 →②경남 밀양 →③가덕도 순이다. 때문에 1등을 끌어내린다고 해서 2등 밀양도 아닌 3등인 가덕도신공항 입지 지정은 옳지 않다. 부산 주장 등에 우선할 게 아니라 용역결과 감사를 통해 확인하면 될 일이다. 이를 두고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과는 또 다른 데자뷔(deja vu)같다는 말이 나온다.

 부산 N단체장은 “부ㆍ울ㆍ경 검증단의 검증이 중대한 오류와 거짓투성이로 김해공항확장을 반쪽짜리 공항으로 몰아 가덕도신공항을 건설해야 한다는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런 상황에도 도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동문서답이다. 밀양을 주장한 대구경북 공항문제가 해결됐으니 상관없다는 해괴한 논리도 편다. 기부 대 양여방식인 대구공항사업과 국가재정인 가덕도신공항은 비교대상이 아니다. 아이러니는 부산시가 가덕도신공항에는 ‘경남도민이 함께 한다’고 우긴다. 마지못한 경우가 있다 해도 도명만 빌린 세(勢)과시며 타 지역 역풍차단용의 고육지책으로 당당하지 못한 처사다.

 부산 엇박자로 인해 350만 경남도민은 의대부족, 로스쿨과 치대, 한의대, 은행(본점) 등에 이어 공항마저 없는 도(道)가 돼 쪽 팔린다. 그런데도 도는 김해공항 확장은 적정하지 않다면서 밀양공항건설 ‘로드맵’은커녕, 당위성 주장마저 않는다. 용역결과 우위인 밀양보다 가덕도신공항에 힘을 보탠 것으로 읽힌다. 이런 상황이면 도의 공항업무는 누굴 위한 조직인지 묻고 싶다.

 가덕도신공항은 부산ㆍ경남의 염원이 아닌 부산의 염원이다. 다수 경남도민은 밀양, 사천 등 도내 공항유치를 원한다. 이에 대해 도는 꿀 먹은 벙어리다. 이쯤 되니 경남도가 ‘부산시 경남출장소’냐는 비아냥거림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돈은? 2020-11-26 12:35:32
돈은 느그덜이 내라 가덕도에 짓던 어디에 짓던 알바 아닌데 미래세대에 그 빚 떠넘기지말고 공항짓자고 발광하는 니네들이 십시일반 모아서 지어라 도대체 바다를 매꿔서 공항을 짓자는 미친 발상에 동조하는 정신병자들이 어디있냐? 태풍오고 폭우에 침수되고 해마다 가라앉는 일본 간사이 공항이라는 훌륭한 반면교사를 두고도 가덕도, 가덕도 노래를 부르는것들은 모자 쓰려고 머리 달고 다니냐? 니네같은것들이 있으니까 선거철만 되면 미래세대의 삶을 담보로 빚내서 돈주겠다 공항짓겠다 뭐 해주겠다 이런 미친소리들이 난무하는거다 제발 지역발전을위해서,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해서, 대한민국 백년지대계니 어쩌니 역겨운 소리 집어치우고 그렇게 짓고싶어서 환장한 느그덜이 느그돈으로 지어라

경남(부산 울산)사랑 2020-11-16 16:47:12
대구경북의 훼방 짓에, 덩달아 10년동안 하던 가덕 안티짓 그만 할 때도 되지 았는가? 이제 그들도 제갈길 가는 마당에,, 지금은 전혀 가능성이 없는 가덕외 다른 소리를 내어 무슨 말을 하고자 하는가,
모든, 지차체의 가덕공항 협력 ,민주/국민 양당 들의 적극 지지, 또 대부분의 경남 울산 커뮤니티 들도 지지를 보내고있는 이마당에 (Naver카페등 확인요), 아직도 이명박/박근혜 경북정권의 혜방 놀이하던 그때의 망상에서 벗어나지 못했는가?

경남(부산 울산)사랑 2020-11-16 16:42:19
어떤 공항입지와 그 정책이 부울경의 전체 이익을 가져다 주는지 분명히 보이지 않는가?
육해공 복합물류체계의 시너지효과를 가져와, 부울경 전체에 산업유치, 고용등 경제전반에 파급효과를 가져 올수 있는곳이 가덕외에 어디있는가? 반도체/의료 부품산업이 서울, 인천근처에 많듯이 창원 울산 기업 지역산업발전에 또 기업 유치에 더 도움을 가져다 줄수 있다면 24시간, 복합물류 체계가 가능한 가덕뿐 아니겠는가? 무엇이 부울경 전지역을 위한길인지 또 크게는 대한민국을 위하는 길인지 뻔히 보이지 않을까.

경남 (부산 울산) 사랑 2020-11-16 16:38:31
재근아! 나 멀리나와사는 경남출신이데, 참 니가 부끄럽다.
창원-가덕거리가 서울-영종도의 반정도밖에 되지않는데… 말은 뭐라고 하는것 같은데 전혀 말이 되지 않는 소리를 하니 다시 묻고싶다.
"가덕도신공항’은 부울경 전체에 이익을 주는 공항, 거기서 박재근이의 뻘소리가 나와?"
본래 경남(부산이 포함된)은 하나의 문화 경제 생활 공동체 였고, 지금 다시 하나된 메가시티로 상생 발전해 나가려는 공론화가 있는 시점에.,
어떤 공항입지와 그 정책이 부울경의 전체 이익을 가져다 주는지 분명히 보이지 않는가?

기자라는 사람이 쪽팔린다는 머꼬 2020-11-16 08:50:18
경남도민들은 이런사람이 대기자라는게 쪽팔리고 수치스럽다 사과도 밀양사과만 먹고 참외 수박 소도 집에서 키워먹자 대구경북같은 동네는 고립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