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독일마을 영업 허용 주민ㆍ상인 갈등
남해 독일마을 영업 허용 주민ㆍ상인 갈등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0.11.0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독일마을 영업행위 허용을 놓고 주민과 마을 입구 상인들이 갈등을 빚고 있다. 사진은 독일마을 전경.
남해 독일마을 영업행위 허용을 놓고 주민과 마을 입구 상인들이 갈등을 빚고 있다. 사진은 독일마을 전경.

군, 제한적 허용 구상 발표

마을 주민 "경제 활성화 절실"

입구 상인 "정체성 훼손" 반발

남해군이 독일마을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마을 내 상업적 영업행위를 일부 허용하는 용도 변경안을 추진하자 독일마을 주민과 인근 지역 상인들이 갈등을 겪고 있다.

이러한 갈등은 과거부터 지속됐지만 최근 남해군이 `독일마을 및 주변지역 관광 활성화 계획` 연구용역을 추진하며 본격화됐다.

이번 용역에서 군은 독일마을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성장을 위해 민박 등에 국한됐던 독일마을 내 영업행위를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구상이 발표됐고, 이해 관계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남해군이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된 데는 현재의 독일마을로는 더 이상 과거와 같은 성장 잠재력을 가질 수 없다는 위기의식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실제 남해군이 추진한 독일마을 및 주변지역 관광 활성화 계획 연구 용역에서 나타난 독일마을 방문 관광객 증감 추이를 보더라도 지난 2015년 128만 명에서 2018년에는 56만 명으로 급감해 독일마을의 관광 경쟁력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군은 독일마을의 제한적 영업행위 허용을 통해 콘텐츠를 다양화하고 독일마을을 거점으로 주변 7개 마을까지 관광 권역을 확대해 주변 지역이 상생해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유도하는 중장기 종합발전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의 중장기계획에 독일마을 주민과 인근 지역 상인들 모두 공감하지만 영업행위 허용에 있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독일마을 입구에서 영업 중인 상인들은 독일마을 영업행위 허용은 주거지역인 독일마을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상업지구로의 변질을 우려하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용역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는 독일마을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남해군은 이들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상생의 틀에서 관계자들의 이해를 적극 구하고 독일마을, 인근 상가지역 및 마을까지 변화를 꾀해 발전할 수 있는 공용주차장 조성, 도로경관 개선, 전선ㆍ통신선 지중화사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