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통하는 통도사, 우호ㆍ발전 역사 써야
인도와 통하는 통도사, 우호ㆍ발전 역사 써야
  • 김중걸 편집위원
  • 승인 2020.11.02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걸 편집위원
김중걸 편집위원

지난달 25일은 영축총림 양산 통도사 개산일였다. 개산대제는 산의 문을 연 날을 기리는 제례다. 코로나19 시대 비접촉이 강조되는 시기이나 사찰의 가람은 한결같이 불자와 관광객 등 방문객을 내치지 않는다.불교사찰이 자연 속에 자리를 집고 있는 장점이 코로나19 팬데믹 속에 발휘됐다.

신라 대국통 자장스님이 통도사를 창건한 뜻을 두고 올해만큼 뜨거운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자장은 진한의 소판 무림의 아들이다. 그러나 자장은 변방에서 태어난 것을 자탄해 서쪽 중국으로 가 교화하기를 바랬다고 한다. 634년 불법을 구하려고 중국 당나라 청량산에 간 스님은 문수보살로부터 범어(梵語)로 된 게송(偈頌)을 받았다고 한다.

범승이 번역해준 게송은 "그대의 나라 신라 남쪽의 취서산(鷲栖山) 아래 신룡(神龍)이 깃든 연못이 있으니 그곳에 금강계단을 쌓고 봉안하라"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스님에게는 게송과 함께 부처님 머리뼈와 사리 100매, 가사 한 벌, 패다라수 앞에 쓴 경전 등이 들려 있었다. 신라로 돌아온 스님은 가장 먼저 수도인 경주에 황룡사 구층탑을 건립하고 울산에 태화사를 세우고 이어 통도사를 창건(646년)했다고 한다. 척박한 양산 영축산(靈鷲山)을 찾은 스님은 지금의 구룡지에 서식하고 있던 나쁜 용 9마리를 설법으로 제도하고 어려운 백성을 위로했다.

구룡지 위에 금강계단을 쌓았다. 용 5마리는 상북면 오룡골로, 3마리는 삼동곡으로 가고 눈먼 용 1마리가 남아서 절을 지키겠다는 맹세를 하자 연못 한 귀퉁이를 메우지 않고 남겨 머물게 했다고 한다. 사찰 수호 맹세 때문인지 통도사는 큰 화마를 겪지 않고 있다.

통도사 창건으로 자장스님은 율사(律師)로서의 명성을 다지게 된다. 통도사 창건 목적과 이유가 수계를 위해 설립된 `계단(戒壇)`이기 때문이다. 통도사는 엄격한 계율 정신의 보고이다.통도사는 불법승 국내 삼보사찰 중 불지종가(佛之宗家)로 불리고 있다.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사찰로 대웅전에는 불상이 없다. 법당 뒤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금강계단이 불상을 대신하고 있다. 대웅전과 금강계단은 국보다.

자장스님은 척박한 땅인 영축산 자락에 통도사를 창건하면서 곡식이 아닌 계단을 지어 정신교육을 강조했다. 재앙을 물리치고 중생을 제도하는 불법(佛法), 단 그 하나 양분의 씨앗(희망)을 뿌렸다.

지난달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가 통도사를 찾았다. 인도(印度)는 현장법사가 천축국을 한자로 음차했다. 영축산은 부처님이 설법하던 인도의 영축산과 닮이 있고 통도사(通度寺) 역시 음차된 한자어대로라면 인도와 통한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개산일을 앞두고 통도사를 찾은 인도대사의 방문으로 부각되고 있는 인도와 통도사의 인연설은 좋은 징조이다. 그 인연의 첫걸음은 인도 불교 영화의 통도사 상영으로 시작된다. 앞으로 인도와 통도사, 양산시의 상생과 협력의 길은 열리게 됐다. 영축산 개산 만큼 장대한 우호와 발전의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