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득호 남해부군수, 현안 국회 협조 요청
홍득호 남해부군수, 현안 국회 협조 요청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0.11.01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득호 남해부군수가 하영제 국회의원을 만나 군 현안사업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홍득호 남해부군수가 하영제 국회의원을 만나 군 현안사업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하영제ㆍ김두관 의원 차례 예방

국립공원구역 의견 반영 건의

남해군은 홍득호 남해부군수가 국회를 방문해 하영제(사천ㆍ남해ㆍ하동) 국회의원과 김두관(양산을) 국회의원을 잇따라 만나 남해군 주요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홍득호 부군수는 이날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국도 3호선(삼동~창선) 4차로 확장 △농어촌 도로 101호(금포~천하) 해안재해 특별교부세 지원 등을 건의했다.

특히, 최근 환경부가 제시한 국립공원 구역 변경(안)에 대한 재조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적극 피력했다.

홍 부군수는 환경부 기준안에 따라 공원구역 경계 200m 이내에 있는 주민 생계와 밀접한 토지(농지 등)는 생태기반 평가와 관계없이 전체 해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광양제철과 여수국가공단, 하동화력발전소 등의 공해로 피해가 인정돼 국가로부터 보상을 받고 있는 남해대교 지구는 공원 보전 가치가 낮아 전체 해제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날 하영제 국회의원과 김두관 국회의원은 남해군의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