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 생명ㆍ재산 보호 협력 체계 구축”
“군민 생명ㆍ재산 보호 협력 체계 구축”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0.11.0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충남 남해군수(오른쪽)과 남해경찰서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오른쪽)과 남해경찰서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해군-남해경찰서, 치안협약

범죄 발생우려 사전 차단 등 대응

남해군(군수 장충남)과 남해경찰서(서장 남기병)가 지난달 29일 ‘공동체 치안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범죄 발생 우려 지역에 대한 안전 확보 등에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남해군과 남해경찰서는 여성ㆍ어린이 등 치안 약자 보호와 범죄 발생 우려 지역에 대한 안전 확보는 물론 코로나 19 관련 협력체계 역시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남해군은 범죄 취약지 합동점검 및 지능형 CCTVㆍ안심비상벨 설치 등 환경디자인을 통한 범죄예방 환경 개선 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남해경찰서는 여성범죄 발생 우려 지역 등에 대한 안전 실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환경 개선을 위한 결과를 공유하는 등 남해군과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 19 관련, 남해군이 현정점검과 행정지도에 나설 때 남해경찰서는 적극 협조할 방침이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이번 협약 이전에도 우리 군과 남해경찰서는 긴밀한 협업 관계를 구축하고 있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협력 치안 체계를 더욱 공고하게 구축하자”고 밝혔다.

남기병 남해경찰서장은 “그 어느 지자체보다 경찰을 잘 이해하고 협력하고 있는 남해군과 함께 협력 체계를 더욱 굳혀 보물섬 남해의 치안을 한단계 더 발전시켜 나가자”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