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취약노동자 소득 확 줄어
경남 취약노동자 소득 확 줄어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10.29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대 산학협력단 실태조사

코로나19 전보다 62.5% ‘뚝’

고용불안 저임금 등 개선 시급



경남지역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이하 특고)와 자유계약자(프리랜서), 비정규직 등 취약노동자의 62.5%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보다 소득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실은 2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도 노동자권익보호위원회’(이하 노동자권익보호위)에서 경남도 노동정책 5개년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관련 실태조사 발표에서 드러났다.

도와 용역 수행기관인 창원대 산학협력단은 지난 8월부터 이러한 취약노동자 5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했다.

이 결과 응답자의 월평균 소득은 144만 원으로 코로나19 이전보다 일감이 줄어들면서 소득도 감소했다. 평균 감소율은 62.5%였다. 특고ㆍ자유계약자의 80% 이상은 다른 직업 없이 전업으로 종사하고 있고, 계약 체결 시 사업주와 동등한 지위에서 협상하는 경우는 전체의 15.5%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비정규직 노동자 중 30%는 휴식 시간 또는 식사 시간 중 하나밖에 보장받지 못한 상태에서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응답자들은 취약노동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고용불안, 저임금, 부족한 복지를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로 꼽았다.

창원대 산학협력단은 이날 노동자권익보호위에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경남도 노동정책 비전을 ‘일하는 사람이 행복한 경남도’로 제시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5대 정책과제로 취약노동자 권익 보호, 노동복지와 근로 빈곤 개선, 안전한 일터, 노동기본권 보장, 노사정 거버넌스 구축을 들었다.

노동자권익보호위원들은 5대 정책과제를 토대로 앞으로 경남 노동정책 5개년 계획 수립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도내 노동자 권익 보호ㆍ증진을 위한 주요 시책을 심의ㆍ자문하려고 구성된 노동자권익보호위는 노동 분야 전문가, 노동단체 대표, 경남도의원 등 13명으로 구성돼 있다. 노동정책 기본계획과 노동자 권리에 영향을 미치는 법규 등을 심의ㆍ자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