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 경남 공공의료 확충 민관협력위 출범
서부 경남 공공의료 확충 민관협력위 출범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10.29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ㆍ의료기관 등 20여명 참여

정책 권고안 신속 이행 논의



경남도는 서부 경남 공공의료 확충 정책권고안을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한 민관협력위원회를 출범한다고 29일 밝혔다.

`서부 경남 공공의료 확충 민관협력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공론화 과정을 거쳐 확정된 정책 권고안에 따라 각 분야 전문가들이 협력해 권고안을 이행하기 위한 협의체다.

협력위원회에는 도와 도의회, 공공의료기관, 연구ㆍ학계, 보건의료, 시민단체, 지역 대표 등 20여 명이 참여한다.

서부 경남 공공병원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자문, 권고안에 기초한 의료취약지 공공의료 강화 추진,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추진 가속화 방안 등 정책 권고안 이행을 논의한다.

앞서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협의회는 지난 7월 공론화 논의 결과 서부경남 공공병원 신설, 진주ㆍ남해ㆍ하동 병원 후보지 3곳 제안 등의 내용을 담은 권고안을 김경수 지사에게 전달한 바 있다.

경남도는 내년에 서부경남 공공병원 신설을 위한 적정 후보지 선정과 타당성 연구용역을 시행할 계획이다.

2022년 상반기에 용역이 완료되면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사업 계획서를 수립해 보건복지부에 제출하고, 이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대상 사업이 선정되면 사업비를 확보해 공공병원 건립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