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연말까지 빈집 실태조사 희망일자리 사업 연계 추진
도, 연말까지 빈집 실태조사 희망일자리 사업 연계 추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10.29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날로 증가하는 빈집 활용도 제고 방안 마련을 위한 빈집 실태조사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도내 빈집은 상수도 및 전기 사용량으로 추정한 결과, 1만 8300호 정도로 산정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코로나19 희망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실시하는 것으로, 지난 19일 양산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15개 시ㆍ군 실태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건축물의 구조, 건물 외관 등에 대한 현지조사를 실시해 빈집을 최종 확정하고, 확인된 빈집의 상태와 위험 수준을 조사해 등급을 산정한다.

특히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희망일자리 사업을 통해 투입되는 지역민이 빈집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의 조사원 교육을 받은 후 수행한다. 또한, 통계관리 실태조사에 대한 한국감정원의 검수를 거치도록 해, 조사 결과에 대한 전문성이 확보되도록 진행한다.

이후 조사 결과 분석을 거쳐 2021년 하반기에 `빈집정보시스템`에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