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의원 `역할론`으로 대권 도전 수순
김태호 의원 `역할론`으로 대권 도전 수순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10.29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호 무소속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제10차 정례세미나에서 발제하고 있다.
김태호 무소속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제10차 정례세미나에서 발제하고 있다.

"야권 돌파하기 쉽지 않을 것"

9월에 국민의힘 복당 신청



제21대 총선에서 극적으로 국회로 돌아온 무소속 김태호 의원이 차기 대선을 위한 `큰 정치`의 밑그림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고향인 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됐다.

김 의원은 29일 오후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전현직 의원 모임 `더좋은 세상으로`(마포 포럼) 연사로 나서 보수 재집권을 위한 청사진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역할론`을 들고나왔다.

김 의원은 이날 "오래전부터 고민해왔고 점점 내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이 두터워지고 있다"고 대선 출마 입장을 사실상 밝혔다.

그는 "지금의 야권 모습으로는 돌파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금의 야당으로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셈이다. 김 의원은 지난달 중순 국민의힘 복당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로 복당이 이뤄지면 곧바로 대선 행보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김 의원은 국회 입성 이후 잠행을 계속했다. 주위 선후배를 만나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논의해왔다. 이들 중 대부분은 김 의원의 역할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의 한 관계자는 "국민의힘이 국민 속으로 자리를 잡아가기 위해서는 보수층 잠룡들이 지금부터 존재감을 드러내야 한다"면서 "김 의원이 오늘을 계기로 본격 대선 행보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김 의원은 그동안 당 밖에서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고 신중한 활동 해왔으나 이날 마포 포럼 참석을 계기로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맞붙었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다음달 6일로 예정된 여론조작 혐의 2심 재판에서 생존해 여권 대선주자로 부상할 경우 자신을 `맞수`로 부각할 수 유력 인물로 꼽고 있다.

무엇보다 국민의힘 밖에서 대권을 겨냥한 움직임이 꿈틀대면서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이른바 `보수잠룡`들의 움직임에 한층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