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시장, `현장마실 동네를 걷다` 주민 생생한 목소리 듣고 시정 반영
허성무 시장, `현장마실 동네를 걷다` 주민 생생한 목소리 듣고 시정 반영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10.27 0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매달 1~2차례 일상 속 주민생활 현장을 찾아 격의 없이 소통하고 지역 문제에 대해 토론하는 `현장마실 동네를 걷다`를 지난 23일부터 시작했다. `현장마실 동네를 걷다`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고 생활 반경이 동네 중심으로 축소된 상황에서, 시민의 일상을 찾아 부족한 부분을 챙기고 생생한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하겠다는 허 시장의 의지가 담긴 시책이다.

마을, 이웃에 다니다라는 `마실` 단어의 뜻처럼, 동네 주민들의 생활현장에서 편안하게 이야기를 주고받는 `작은 간담회`부터 주민 주도로 진행 중인 공동체사업 현장 방문, 즉석 마실카페 등 다양한 형태로 이뤄진다.

허 시장은 우선 지난 23일 `현장마실 동네를 걷다`의 첫 번째 장소로 옛 진해의 원도심 지역인 충무동을 찾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손뜨개질 봉사활동 현장 방문 및 체험, 충무동 주민들과의 제황산공원 돗자리 간담회, 육아 맘과의 대화 등으로 현장 만남을 이어가며 주민들의 목소리와 어려움을 경청하고 해결책을 토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