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관광 빅테이터가 돌파구
포스트 코로나 관광 빅테이터가 돌파구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10.27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형두 의원
최형두 의원

최형두 의원 "맞춤형 대책 시급"

주요 5개 업종 3조 9800억 피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국민의힘 최형두(마산합포구) 의원은 26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의 돌파구를 빅데이터에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이 문체부 및 한국관광공사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관광서비스산업 주요 5개 업종(여행업ㆍ호텔업ㆍ국제회의업ㆍ카지노업)의 피해액은 3조 9800억 원으로 추산된다. 올해 말까지 외래객 최대 1500만 명 감소, 관광수입 173억 3000만 달러 감소 등이 예상된다.

최 의원은 "당장 급한대로 여행업과 관광숙박업 등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고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정교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관광산업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관광공사에서 올해 지자체와 관광벤처기업 등 261명을 상대로 빅데이터 활용 장애요인을 조사한 결과 △분석인프라 부재(54.3%) △조직 및 인력부족(53.5%) △예산부족(51.6%) △빅데이터 기획 어려움(45.3%) 등을 장애요인으로 꼽았다.

또한 관광공사가 네비게이션 빅데이터 등을 분석한 자료에서 △동물원(전년대비 22% 감소) △테마파크(전년대비 40% 감소) 등 실내형 관광지 방문객 수는 급감한 반면 △캠핑장(전년대비 42% 증가) 등 실외형 관광지 방문객 수는 늘었다.

최 의원은 "4차산업혁명 시대는 데이터가 국가성장동력"이라며 "코로나19 이후 관광 트렌드가 바뀌었는데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먹고, 또 얼마나 샀는지, 무엇을 느꼈는지 등을 정확하게 분석한 정보가 제공된다면 코로나 이후 관광산업 재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