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전력ㆍ천연가스 동시공급 설비 인증
대우조선, 전력ㆍ천연가스 동시공급 설비 인증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0.10.27 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부유식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인 FSPP의 조감도.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부유식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인 FSPP의 조감도.

美 ABS선급서 기본 인증 획득

200㎿ 전력 생산 신개념 플랜트

천연가스 2만2천㎥ 직접 공급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ABS선급으로부터 업계 최초로 전력과 천연가스를 동시에 공급할 수 있는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인 부유식 발전설비 액화천연가스 화물창관리시스템(FSPP LNG CHS)에 대한 기본인증(AIP)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설비는 길이 161m, 폭 60m, 높이 33m의 부유식 구조물 위에서 최대 200㎿의 전력을 생산 및 공급하고 약 2만 2000㎥의 천연가스를 저장ㆍ재기화를 거쳐 육상으로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신개념 복합 플랜트다.

회사 관계자는 부유식 발전설비는 부지확보, 대규모 토목공사 등 육상조건에 비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석탄 화력발전소와 달리 LNG를 연료를 사용함으로써 친환경 발전소라는 장점이 있어 장래성이 있다고 밝혔다.

자사의 세계적 수준의 LNG 기술력을 접목, LNG벙커링 선박을 통해 육상에 직접 천연가스를 공급할 수 있는 이 설비는 에너지 공급 인프라가 부족해 대규모 발전설비 설치가 어려운 개발도상국과 친환경 에너지 공급 설비가 필요한 선진국 등을 겨냥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연료를 사용한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회사는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