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조가 내린 ‘이제 개국공신교서’ 이야기를 보다
태조가 내린 ‘이제 개국공신교서’ 이야기를 보다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0.10.25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가 개국공신교서를 받은 뒤 감사 인사를 하는 모습이 재현되고 있다.
이제가 개국공신교서를 받은 뒤 감사 인사를 하는 모습이 재현되고 있다.

산청 남사예담촌서 ‘태조교서전’

조선 최초로 발급된 공신교서

공신 ‘이제’ 전달받은 장면 재현



산청군은 단성면 남사예담촌 내 기산국악당에서 ‘남사예담촌 전통문화축제-태조교서전’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유일하게 실물이 존재하는 국보 제324호 ‘이제 개국공신교서’ 전달식을 재현한 창작가무극은 이제 개국공신교서의 역사적 의의와 전통문화의 고장 남사예담촌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태조교서전은 태조 이성계와 계비 신덕왕후의 딸인 경순공주와 혼인, 조선을 개국하고 태조 즉위에 공을 세운 1등 개국공신 ‘이제’가 교서를 전달받는 장면을 재현했다.

특히 영모재(이제를 모신 재실, 개국공신교서 발견한 곳)에서 기산국악당으로 향하는 길에는 왕과 신하들이 펼치는 화려한 퍼레이드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교서 전달 재현 퍼포먼스는 기산국악당에서 치러지고, 왕실의 번영과 나라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신덕왕후의 춤, 조선의 국태민안과 태평성대를 노래하는 이제의 ‘진국명산’, 태조와 신덕왕후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경순궁주의 ‘춘앵무’도 함께 공연됐다.

태조교서전에는 뮤지컬배우 박철호가 태조 이성계 역할을, 미스터리 사극 ‘여도’에서 열연한 배우 강효성이 신덕왕후 역할을 맡아 열연했다. 총연출은 사단법인 기산국악제전위원회 최종실 이사장이 맡았다. 공연된 내용은 네이버TV ‘기산국악당’ 채널에서 다시보기로 감상할 수 있다.

이제 개국공신교서는 태조 이성계가 조선의 개국공신 이제에게 직접 내린 공신교서로, 조선 최초로 발급된 공신교서이자 실물이 공개돼 전하는 유일한 개국공신교서다. 개국공신교서는 단성면 남사리에 있는 성주 이씨 경무공파 대종가에서 630여 년간 보관했고 최근 국립진주박물관에 위탁해 보관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