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택배기사는 로젠택배의 갑질로 사망"
"진해 택배기사는 로젠택배의 갑질로 사망"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10.25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지난 23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노동자가 숨진 로젠택배의 갑질을 지적하고 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지난 23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노동자가 숨진 로젠택배의 갑질을 지적하고 있다.

민노총 경남본부 도청 앞 회견

"정부, 관리감독 등 강화" 주장

경찰 "기사 경제적 어려움 호소"



경남 노동계가 기자회견을 열고 진해 택배기사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 택배사의 구조적 문제 개선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지난 23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로젠택배는 내부 구조적 문제와 갑질로 택배 노동자가 사망한 사태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망한 택배 노동자 A씨(50)는 어렵게 차량과 번호판을 구해 택배 일을 시작했지만, 온종일 택배를 날라도 한 달에 버는 돈은 200만 원도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생활고에 일을 그만두려고 해도 계약서상 위약금을 내야 한다는 이유로 그만두기도 어려운 상황에 내몰리며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부는 택배사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로젠택배사의 손해배상 요구 등 갑질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 근무하던 A씨는 지난 20일 경제적 어려움과 함께 사내에서 겪은 부당함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기고 사망했다.

로젠택배 측은 A씨에게 퇴사를 이유로 손해배상 등 위약금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평소 경제적 어려움을 자주 호소해온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남긴 유서의 사실관계와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 사건 관련 관계자의 불법행위 유무 등을 수사하고 있다.

A씨가 유서를 통해 종이컵을 던지며 화를 냈다고 지목한 관리자는 해임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