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언론 살리기` 정부 대책 마련 촉구
`지역언론 살리기` 정부 대책 마련 촉구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10.22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형두 의원
최형두 의원

최형두 의원 "포탈 뉴스 독과점"

`지역뉴스 서비스` 의무화 주장



포털의 독과점 해소를 위해 `포털 아웃링크`도입과 `GPS기능을 이용한 포털의 해당 지역뉴스 서비스 의무화`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국민의힘 최형두(마산합포구) 의원은 22일 한국언론진흥재단 국정감사에서 지역언론을 살리기 위한 대안으로 포털 아웃링크 도입과 포털에 해당 지역뉴스 서비스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지역신문 활성화를 약속했던 문재인 정부의 언론정책은 한 마디로 무정책의 정책이다"면서 해마다 줄어드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예산을 들어 정부의 의지가 없는 것 아닌지 캐물었다.

최 의원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은 2017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총 717억6,000만원의 광고수수료 수입을 거둬들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언론진흥기금 지원액은 248억6,000만원으로 34.6%에 불과하다"며 "어려운 지역신문사들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현재 10%대인 광고수수료율을 낮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지역언론을 살리는 대책으로 두 가지를 제안했다.

첫째는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로 편중된 온라인 뉴스독점 구조를 개혁하고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선 포털의 아웃링크제를 전면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둘째는 전통적인 언론의 역할이 축소되고, 포털 사이트가 이를 대신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신문이 공론장으로서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포털에 GPS기능을 이용 해당 지역뉴스를 의무적으로 노출하게 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최 의원은 "미국에서도 지역신문사가 대량 폐간되면서 전국적으로 동네뉴스가 사라지는 사막화 현상이 나타났다"며 "지역언론이 공적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과 육성을 도모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