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서 `할로윈 미니단호박 축제` 첫발
남해서 `할로윈 미니단호박 축제` 첫발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0.10.22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할로윈 미니단호박 축제가 열리는 회룡 농촌체험휴양마을.
남해할로윈 미니단호박 축제가 열리는 회룡 농촌체험휴양마을.

회룡 농촌체험휴양마을 일원

서면 특산품 활용… 24일 행사



남해군 서면 회룡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24일 서면의 특산품인 미니단호박을 활용한 `제1회 할로윈 미니단호박 축제`가 열린다.

올해 개장한 회룡마을은 기존 체험마을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여 `단골 고객`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회룡마을만의 매력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도산권역(회룡ㆍ중현ㆍ도산) 기존 주민, 귀농ㆍ귀촌인, 김해시의 청년단체인 행복발굴단, 남해군 소상공인연합회 등 다양한 주체들과 함께 어우러져 이번 축제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제1회 할로윈 미니단호박 축제`에서는 `티볼(Tee ball)대회`를 시작으로 미니단호박을 재료로 한 요리쇼인 `미니단호박을 부탁해`, `할로윈 호박바구니 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남청춘 푸드트럭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할로윈 푸드트럭, 김해시 행복유랑단의 `보이는 라디오와 버스킹 공연`이 함께 진행될 예정으로 풍성한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회룡마을 관계자는 "이번 축제는 관광객을 유치해서 수익을 내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축제 준비과정부터 마무리까지 다양한 주체들이 함께 참여해 준비 과정에서 함께 즐기면서 연대감을 고취하고 하나가 돼가는 것 자체가 목적"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