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웅동 관광단지 개발은 특혜비리 사업"
"진해웅동 관광단지 개발은 특혜비리 사업"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10.16 0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이 15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해웅동지구 복합관광레저단지 개발사업은 사업자를 위한 특혜비리 사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이 15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해웅동지구 복합관광레저단지 개발사업은 사업자를 위한 특혜비리 사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남시민주권연합 창원시청 회견

창원시의 사업자 편의 봐주기 지적

시 "감사원 감사서 문제없다 결론"



올해 초 채무불이행 위기를 가까스로 넘긴 진해웅동지구 복합관광레저단지 개발사업이 방향키를 잡고 있지 못한 가운데 도내 시민단체가 해당 사업을 특혜비리 사업이라 지적하고 나섰다.

경남시민주권연합(상임대표 정시식)은 15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해웅동지구 복합관광레저단지 개발사업은 사업자를 위한 특혜비리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웅동레저단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간 균형발전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사업자의 수익성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지역 어민들은 터전을 잃어가면서까지 공익을 위해 사익을 양보했으나, 아직까지 보상이 해결되지 않아 20여 년을 눈물로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창원시는 지난 1월 사업자 부도 시 엄청난 피해가 올 것이라는 주장으로 경남도, 경남개발공사, 창원시의회를 겁박했다"며 "무슨 근거로 이러한 주장을 했는지 사실을 규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정치인을 포함해 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가담하고 있어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창원시는 "웅동레저단지는 경남개발공사 64%, 창원시 43% 지분으로 추진 중인 정상적인 사업"이라며 "감사원 정기감사, 공익감사에서도 토지 사용 기간 연장 등 사업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고 반박했다.

또 "진해 어민 피해보상은 부산항 신항 건설 시 보상을 마쳤고, 생계대책위와의 협약에 따라 토지매수 권리부여로 매매계약을 요청 중이며 추가적인 협의도 진행 중에 있다"고 해명했다.

웅동레저단지 개발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유일한 여가ㆍ휴양지구인 창원시 진해구 제덕동ㆍ수도동 일대 225만㎡에 관광ㆍ레저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009년 협약에 따라 진해오션리조트는 임대한 웅동레저단지 땅에 1단계로 골프장을 만들고 2단계로 호텔 등 상업시설, 휴양문화시설, 스포츠파크 등을 지어 운영수익으로 사업비를 회수하고 사업기한이 끝난 후 시설을 기부채납한다. 하지만 협약한 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들어선 시설은 골프장 하나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