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덕출 부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점검
강덕출 부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점검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10.16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강덕출 부시장(오른쪽 두 번째)이 무성농장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 14일 강덕출 부시장(오른쪽 두 번째)이 무성농장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축산종합방역소 등 3곳 방문

경보 심각단계 조치사항 확인



김해시는 지난 14일 강덕출 부시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유입 방지를 위한 선제적인 방역을 위해 김해축산종합방역소(거점소독시설), 무성농장(양돈농가), 공동자원화시설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했다고 15일 밝혔다.

강덕출 부시장은 이날 축산차량을 소독하는 거점소독시설과 양돈농가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농장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위기 경보 심각단계 조치사항 등 방역활동 체계를 꼼꼼히 점검했다.

그는 방역의 성패는 농가의 참여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동자원화시설을 방문해 양돈농가 분뇨처리 실태를 확인하고 악취 발생 최소화에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강원도 화천군 양돈농가 2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년여 만에 발생한 후 다행히 추가 발생은 없으나 경기북부지역과 강원지역 야생멧돼지에서 지속적으로 양성개체가 발생함에 따라 양돈농가에서의 추가 발생 가능성은 높은 상황이다.

강덕출 부시장은 "시가 경남에서 축산 규모가 제일 크고 도시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도시화 속에서 상생해 갈 수 있도록 재난형 가축질병 발생 최소화와 친환경 축산환경 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해에는 108농가에서 돼지 18만6000두를 사육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