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ㆍ귀촌인 정착하기 좋은 마을 만든다
귀농ㆍ귀촌인 정착하기 좋은 마을 만든다
  • 김선욱 기자
  • 승인 2020.10.16 0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천군이 운영하고 있는 농업창업단지 전경.
합천군이 운영하고 있는 농업창업단지 전경.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 선정

합천군, 사업비 4억원 확보

농업창업단지 운영도 이어가



합천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실시한 `2021년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4억 원을 확보했다.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기존에 추진 중인 귀농귀촌 분야 3개 사업(도시민 농촌 유치 지원, 귀농인의 집 조성, 마을 단위 찾아가는 융화 교육)을 2021년부터 통합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합천군은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귀농귀촌지원센터 운영, 도시민 농촌 유치 지원 프로그램 운영, 귀농인의 집 조성, 마을단위 융화 교육,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등 다양한 귀농귀촌 정책 추진으로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지원한다.

또한 합천군은 예비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합천군 농업창업단지`를 운영하고 있다.

농업창업단지는 체류형 교육시설로 약 10개월 동안 주택과 개인텃밭을 제공하고, 각종 영농교육 및 실습을 통해 농촌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합천군은 적극적인 도시민 농촌유치사업 등 귀농귀촌 사업 추진으로 매년 900~1000명의 귀농귀촌인이 전입 함에 따라 인구 감소로 활력을 잃고 있는 농촌에 크나큰 도움이 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귀농귀촌 희망자의 안정적인 정착 유도 및 농촌지역의 활력 제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