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검증 발표 임박…지역 정가 촉각
김해공항 검증 발표 임박…지역 정가 촉각
  • 연합뉴스
  • 승인 2020.09.28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시ㆍ도당 "결자해지를"

시민단체 "검증위 투명 공개"



국무총리실이 진행하는 김해공항 확장안(김해신공항) 검증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여야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근 국무총리 발언과 검증위 표결 공정성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28일 관련 기자회견이 잇따라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부산ㆍ울산ㆍ경남 시도당위원장들은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국무총리실 신공항 검증위 전체회의 표결에 대해 "중립의무를 위반하고 공정성을 결여해 원인 무효"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기자회견에는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 이상헌 울산시당 위원장, 김정호 경남도당 위원장이 참석했다.

시도당위원장들은 "이제 민주당이 나서야 할 때"라며 "이낙연 민주당 당 대표의 결자해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산시 구청장ㆍ군수협의회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하지 않은 김해신공항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현재 공항 문제를 둘러싼 부산지역 민심은 폭발 일보 직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김해신공항 검증은 한 점 의혹도 남기지 않도록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되고 발표돼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의원들은 가덕도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가덕신공항 결정을 촉구했다.

시의원 47명 중 42명이 참석한 결의대회는 발언, 결의문 낭독, 구호제창, 퍼포먼스 등 순으로 진행됐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등 부산ㆍ울산ㆍ경남지역 6개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시의회 브리핑룸 기자회견에서 검증위 의결 과정의 투명한 공개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총리실 검증은 대통령 지시로 이뤄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적인 감독권 행사를 요청했다.

국민의힘 조경태 국회의원(부산 사하을)은 이날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남권 신공항 약속의 당사자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최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세균 총리가 `가덕신공항은 대통령 공약이 아니다`는 답변을 했다"며 "국회 공식 석상에서 국무총리가 부산시민과 약속을 뒤집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