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김해경전철, 21년간 129억 절감 기대
부산김해경전철, 21년간 129억 절감 기대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0.09.2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투자법` 개정ㆍ보증한도 확대



부산시가 부산김해경전철 민자사업에 자금 재조달로 향후 21년간 약 129억 원이 재정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사업 재구조화를 통해 최소운영수익보장(MRG) 방식을 비용보전방식(MCC)으로 전환해 약 3040억 원의 재정 절감 효과를 거둔 데 이어 달성한 또 다른 재정 절감 성과다.

부산시는 `민간투자법 시행령` 개정으로 신용보증기금 보증 한도가 확대되면서 자산유동화증권(ABS) 1508억 원을 발행했다. 금리는 기존 3.15% 대비 0.85% 낮은 2.3%로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을 받아 전체 가중평균금리는 변경 전 3.18%에서 0.34% 낮아진 2.84% 수준이 됐다.

이를 통해 변동금리 부분 757억 원과 고정금리 부분 751억 원을 차환해 원금에 대한 금리를 낮췄다. 이는 더 낮은 금리로 부산김해경전철을 운영해 그만큼 이자 부담을 줄이게 된 것이다. 이를 향후 부산김해경전철 운영 기간인 21년(2041년)으로 환산하면, 약 129억 원의 재정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