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추석 연휴 항만운영 특별대책’ 발표
BPA ‘추석 연휴 항만운영 특별대책’ 발표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0.09.28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당일 제외 정상 하역ㆍ운영

긴급 화물은 추석 당일도 작업



부산항을 관리ㆍ운영하는 부산항만공사는 추석 연휴기간 중단 없는 항만운영과 원활한 항만서비스 제공을 내용으로 하는 ‘2020년 추석 연휴기간 항만운영 특별대책’을 28일 발표했다.

이번 특별대책에 따르면, BPA는 오는 30일~다음 달 4일 5일간의 추석 연휴기간 중 추석 당일(10월 1일)을 제외한 나머지 기간에는 정상작업을 하며 항만서비스도 평시 수준을 유지한다. 단, 긴급 화물의 경우는 ‘추석’ 당일에도 하역작업을 한다.

특히, BPA는 추석 연휴기간 입ㆍ출항 선박에 대한 원활한 항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해운항만물류정보시스템(PORT-MIS)을 정상 운영하는 한편, 장애발생에 대비해 관리인력의 24시간 상시대기 체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선박 입출항 지원을 위한 예선업체 및 도선사에 대한 항만별 대기조를 편성하는 등 비상 근무체제를 구축하고, 선박급유업ㆍ물품공급업ㆍ항만용역업 등 항만관련업체도 정상업무 체제를 유지해 항만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신항ㆍ북항 컨테이너 부두 등에 대해서도 추석 당일을 제외한 연휴 기간에 정상적인 하역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추석 당일이라도 이용자의 ‘긴급 하역 요청’이 있을 경우 차질 없이 하역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운영사와 협의해 긴급 대비하기로 했다.

BPA는 이와 함께, 위험물 하역ㆍ저장시설의 안전관리 강화, 테러ㆍ해상 밀입국 등에 대비하기 위한 청원경찰 및 특수경비원 등 항만보안인력 정상 운영 등 안전사고 예방 및 항만보안 대책도 수립해 차질 없이 이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