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10년 방치 모텔, `맞춤형 청년주택` 된다
거창 10년 방치 모텔, `맞춤형 청년주택` 된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9.27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 한 숙박시설이 오는 2022년 `맞춤형 청년주택`으로 재탄생한다. 사진은 조감도.
거창군 한 숙박시설이 오는 2022년 `맞춤형 청년주택`으로 재탄생한다. 사진은 조감도.

65억원 들여 2022년 준공 목표

신혼부부ㆍ청년에 63가구 지원

평생학습 동아리방도 설치



공사가 중단돼 10년 동안 방치된 거창군의 숙박시설이 오는 2022년 `맞춤형 청년주택`으로 재탄생한다.

경남도는 거창군,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사 중단 건축물 정비 선도사업 본격 추진을 위한 위탁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협약으로 LH에 공사 중단 건축물 취득과 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일체를 위탁했다. LH는 이 건축물을 취득해 63가구의 맞춤형 청년 주택으로 변경 시공한다.

신혼부부, 청년, 대학생 등에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지역주민과 지자체가 함께 할 수 있는 평생학습 동아리방도 설치할 계획이다.

당초 숙박시설은 거창군 거창읍 대평리에 15층 규모 모텔로 건립될 예정이었으나 8층까지 골조공사만 완료된 상태에서 10년간 공사가 중단돼 방치됐다.

이 때문에 지역 내 흉물로 전락해 거리 미관을 해치고, 안전사고 발생 우려도 제기되는 등 여러 가지 문제를 노출했다.

그러자 거창군이 국토교통부에 신청해 지난 2017년 12월 `거창군 숙박시설 공사 중단 건축물 정비 선도사업`에 선정됐다.

도와 거창군, 국토부, LH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거창군 개발여건 등을 고려한 선도사업 계획을 수립했고 이번에 위탁사업자로 LH를 선정ㆍ고시했다.

LH는 올해 안에 국토부로부터 주택건설사업 계획을 승인받아 65억 원을 들여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방치된 거창 숙박시설은 더는 도심지 흉물이 아닌 청년에게 희망을 주고 지역경제와 주민의 삶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