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맞이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추석맞이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0.09.2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지역 주민센터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접수하고 있는 모습.
양산 지역 주민센터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접수하고 있는 모습.

시 거주자에 온누리 상품권

4인 가구 기준 최대 20만원



양산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경기 악화로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시는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이 지난 23일 기준 1만 7333명에게 온누리 상품권 8억 6665만 원이 지급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원 대상은 양산에 거주하는 34만 9981명이다. 양산에 주민등록을 등록한 시민 중 해외 장기 거주자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시는 추석 전 지원금 지급을 위해 지난 4일 추가경정예산을 승인하는 등 행정절차는 신속히 마쳤다. 4인 가구 기준 최대 20만 원을 지급한다. 지원금은 오는 11월 13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접수하면 된다. 시는 신청자 분산을 위해 행정복지센터 외에도 거점지역 창구 12곳을 운영해 지급하고 있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이번 지원금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가정과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