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영남본부 개원식 열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영남본부 개원식 열려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09.21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문을 연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을 허성무 창원시장 등이 둘러보고 있다.
21일 문을 연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을 허성무 창원시장 등이 둘러보고 있다.

창원시는 21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원장 윤갑석, 이하 KCL) 영남본부 개원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개원식에는 윤갑석 KCL 원장, 허성무 창원시장, 이치우 창원시의회 의장,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등 각계 인사와 관계자가 참석했다.

기존 부산지역에서 의창구 팔용동으로 자리를 옮겨, 지역기업들의 시험인증에 소요되는 물류비용과 시간 절약으로 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문인력 기술교육을 통한 인재육성과 연구개발 장비활용을 통한 기업경쟁력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창원지역 소재 900여 기업이 KCL의 시험인증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으며, 이번 영남본부 신축 이전으로 400여 개 기업이 신규 구축된 장비를 추가로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KCL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유관단체이며, 지난 2010년 7월 한국건자재시험연구원과 한국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통합해 출범한 시험인증 전문기관이다. 건축자재, 방재ㆍ안전, 에너지, 생활ㆍ환경, 물류, 의료기기, 플랜트, 정밀기계, 부품소재 등에 대한 시험ㆍ평가ㆍ인증과 연구개발, 기술컨설팅 등을 수행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시험인증 연구기관으로 평가받고 있다.

KCL은 플랜트ㆍ기계분야 중심의 시험인증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15년 5월 창원시와 KCL영남본부 이전ㆍ설립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18년 3월 착공을 시작으로 지난해 12월 총 3개 동을 완공하여, 대지면적 8635㎡, 건축면적 3630㎡, 연면적 6510㎡ 규모로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반계지구 산업기술단지 내에 설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