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 내 노동자 처우개선 도모
공동주택 내 노동자 처우개선 도모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9.21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의회는 21일 대회의실에서 `경남도 공동주택 관리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를 열었다.
경남도의회는 21일 대회의실에서 `경남도 공동주택 관리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를 열었다.

송오성 도의원 조례 제정 토론회

"다양한 의견 반영해 발의할 예정"



경남도의회 송오성 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거제2)은 21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남도 공동주택 관리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공동주택 입주자의 주거 수준 향상을 위한 공동주택 관리 및 지원방안과 공동주택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인권존중, 처우개선과 관련한 조례 제정의 필요성에 공감해 전문가, 관련단체 등의 다양한 의견을 제정 조례안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토론회는 송 의원의 제정 조례안에 대한 발제를 시작으로 민주노총 경남본부 김성대 정책기획국장의 `공동주택 내 노동자의 노동환경 실태`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경남도 감정노동자권리보호센터 정동화 센터장을 좌장으로 경남도 건축주택과 이병곤 공동주택관리담당, 경남주택관리사협회 오주식 회장, (사)전국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박두유 경남지부장, 광주 비정규직센터 정찬호 센터장 등 4명의 토론자가 경남지역 공동주택 정책 개선방안 및 공동주택 내 노동자의 노동환경 실태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송오성 의원은 "토론회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들을 반영해 조례안을 발의할 예정이며, 본 조례의 제정이 공동주택 입주자의 주거 수준 향상과 공동주택 내 노동자 처우개선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