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삼문동 구도심 새로운 활력 불어넣다
밀양 삼문동 구도심 새로운 활력 불어넣다
  • 조성태 기자
  • 승인 2020.09.17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시 삼문동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뉴딜사업 계획구상도.
밀양시 삼문동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뉴딜사업 계획구상도.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행정복지센터ㆍ구 법원 부지에

어울림센터ㆍ행복주택 등 조성



밀양시는 국토교통부의 2020년 신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삼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아리랑의 숨결, 빛과 문화로 태어나다`를 주제로 한 삼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생활SOC 복합화와 무형문화재를 특화한 사업으로 삼문동 행정복지센터와 구 법원 부지 일원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시행되는 이 사업은 삼문동 일원에 도시재생 마중물 사업 279억 원, 부처 협업사업 194억 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행복주택 건립사업 163억 원, 시 자체사업 509억 원 등 총 1145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지난달 20일 무형문화 특화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국토교통부와 문화재청 간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과 행복주택 건립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밀양시는 이번 삼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3개의 주요 거점시설을 조성해 쇠퇴하고 있는 구도심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첫째, 아리랑 어울림 센터는 현재의 삼문동 행정복지센터를 육아지원센터, 장애인복지센터, 드림 출발 등과 복합화해 지역사회 통합 돌봄 특화시설로 조성한다. 또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자 등 예술인 거주시설을 포함한 100세대 규모의 LH 행복주택을 건설해 지역 내 부족한 생활SOC를 확충한다.

둘째, 구 법원ㆍ검찰청 부지에 건립 예정인 건축 전체면적 8863㎡ 규모의 아리랑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는 아리랑을 테마로 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시설과 주민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해 영남권 무형문화의 거점으로 육성시킬 계획이다.

셋째, 밀양시 자원봉사센터가 있는 구 보건소를 신축해 삼문동 숲 속 그린캠퍼스를 만든다. 시민의 창업지원과 마을기업의 활동거점으로 육성함은 물론, 밀양교육지원청과 연계한 행복마을학교를 운영해 시민들의 평생교육시설로 만들 계획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삼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삼문동 구도심 일원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