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시금치 포장재 단일화로 품격 높인다
남해 시금치 포장재 단일화로 품격 높인다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0.09.15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이 진행한 원예산업 발전협의회 회의 장면.
남해군이 진행한 원예산업 발전협의회 회의 장면.

`원예 산업 발전협의회` 개최

비용 절감ㆍ브랜드 강화 기대

규격화ㆍ홍보 방안도 논의





남해군이 올겨울 남해 시금치 판매 확대를 위해 단위 농협마다 제각각이었던 포장재를 단일화하기로 했다.

군은 지난 11일 농업기술센터 대회의실에서 `원예산업 발전협의회`를 개최하고, 시금치 판매 촉진을 위한 다양한 안건을 논의했다.

이날 논의된 안건은 △남해 시금치 포장재 단일화 △남해 시금치 상품성과 품질향상을 위한 규격화 △남해 시금치 소비 촉진을 위한 홍보 방안 등이었다.

이날 핵심 토의 안건은 `포장재 단일화`였다. 그동안에는 각 지역 농협별로 포장재를 자체 제작하면서 디자인과 재질이 제각각이었다. 통합 마케팅에 어려움이 뒤따랐음은 물론, 농가에서 부담하는 포장재 비용 역시 달라 여러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포장재 단일화를 통해 통합 마케팅이 이뤄지면 남해 시금치 브랜드파워가 강화될 수 있고 공동제작을 통한 농산물 유통비용 절감 및 효율성 제고가 기대된다.

또한 농산물 시장교섭력이 확대될 수 있으며 남해 시금치에 대한 농민들의 자긍심 고취로 시금치 재배면적에 대한 적정유지와 공선출하조직에 대한 농가 참여를 유도할 수 있다는 장점도 제기된다.

이날 협의회에서 군의회, 농협, 농업인단체는 포장재 단일화에 만장일치로 동의했으며 앞으로 빠른시일 내 각 기관의 실무진이 모여 디자인 개발에 동참할 예정이다.

디자인 개발비용과 동판 제작은 행정에서 부담한다. 한겨울 한껏 물오른 싱싱한 노지 겨울 엽채류인 남해 시금치만의 특성과 청정자연환경의 이미지가 녹아들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협의회에서는 남해 시금치 소비촉진 TF팀 운영은 보물섬조공법인 윤기준 대표가, 판매촉진 활동은 새남해농협 류성식조합장이 책임지고 추진하는 것으로 업무 분담을 했다.

이혁균 남해군시금치연합회장은 "포장재 단일화에 대한 의견은 옛날부터 있었던 우리 농민단체의 희망 사항이었고 중매인들과 소비자들 또한 남해 시금치에 대한 요구사항으로 빨리 이뤄졌으면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행렬 동남해농협조합장은 "작년에 가락동 시장에 느낀 점이 많았다"며 "다른 지역과 포장재 디자인은 통일화시키고 생산자 표시사항을 준수해서 운영하면 문제점이 없는 것으로 포장재 단일화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