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성과
부산시,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성과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0.09.11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82억원 확보 `역대 최대`

만덕고갯길 경관 개선 등 추진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에서 역대 최대인 국비 82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내 열악한 주거환경 정비와 복지증진시설 확충으로 지역 주민들의 생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부산시의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관련 국비 82억 원은 올해 국비 55억 원보다 27억 원이 증액된 것이며, 이는 2021년 국토교통부 전체 예산이 올해보다 51억 원이 삭감된 가운데서도 이뤄낸 값진 결과다.

특히 이번 성과는 북구 만덕고갯길 경관 개선, 금정구 회동수원지 누리길 조성, 해운대 와우산 여가녹지 조성 등 기존 사업과 차별화되고 지역 특성을 최대한 반영한 특화된 사업을 발굴해 전략적으로 접근해 얻은 성과다.

부산시의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 주요 사업은, 금정 상현마을~아홉산연결 보행교량 개설 15억 원, 만덕동 만덕고갯길 경관개선 10억 원, 해운대 와우산 여가녹지 조성 10억 원, 회동수원지 생태체험 누리길 조성 9억 원 등 국비 82억 원이고, 매칭 지방비 12억 원을 포함하면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비는 총 94억 원 수준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성과는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당위성을 설득해 거둔 노력의 결과"라며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 환경과 미흡한 도시기반 시설, 부족한 복지 시설 등의 확충을 통해 주민 생활의 질을 높이고 소득 증대 및 복지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