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가 문 정권 최고 스펙인가"
"시민단체가 문 정권 최고 스펙인가"
  • 이대형 <서울 정치부>
  • 승인 2020.09.01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ㆍ경찰도 시민단체가 추천

박대출, 민주당 법안 발의 비판

`만사시통(萬事市通)`. 모든 게 시민단체로 통하는 세상이 됐다. 공공의대 학생 선발뿐만 아니라 KBS 이사진과 자치경찰 위원 구성까지 시민단체가 관여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이 법안 발의한 데 대해 미래통합당 박대출(진주갑) 의원이 지난 31일 "하산길 정권의 노후 대비용 보험 드나"라며 이같이 직격탄을 날렸다.

박 의원은 이날 "민주당이 섬뜩한 법안을 발의했는데 방송법 개정안은 이사진의 반 이상을 시민단체 등이 추천하는 사람으로 채운다는 것이고 경찰법 개정안은 자치경찰위원 자격 요건에 경험이 풍부하고 학식과 덕망을 갖춘 사람이란 내용이 담겼다"면서 "`좌파방송`, `좌파경찰` 영구화 시도는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참모 9명, 장관 3명이 시민단체 출신이다. 시민단체라 쓰고 홍위병이라 읽어야 할 판"이라며 "만사시통, 모든 게 시민단체로 통하는 세상이 됐다. 시민단체가 문재인 정권에서는 최고의 스펙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앞으로 채용 과정에서 `아버지 뭐 하시나`란 질문을 받는다면 모범 답안이 `시민단체 근무`가 될까 우려스럽다. 대한민국 미래가 더 깜깜해질 뿐"이라며 "시민단체를 영원한 권력으로 만들어서 뭐하려고 하나. 전체주의 독재 굳히기 시도하나"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