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복귀` 김세영, 우승 노린다
`LPGA 복귀` 김세영, 우승 노린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08.3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칸소 챔피언십 2R 단독 2위

선두와 3타 차… 복귀 후 첫 이글
김세영이 LPGA 투어 아칸소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단독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3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ㆍ6천4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이틀 합계 13언더파 129타를 친 김세영은 16언더파 126타로 단독 선두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에 3타 뒤진 단독 2위로 31일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다.

올해 1월 두 차례 대회에 출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공동 7위와 게인브리지 LPGA 5위의 성적을 냈던 김세영은 이후 LPGA 투어가 코로나19 때문에 중단된 기간에는 국내 대회에 출전했다.

LPGA 투어 대회에는 올해 1월 이후 약 7개월 만에 나온 김세영은 이날 자신의 9번째 홀인 18번 홀(파5)에서 약 170m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홀 가까이 붙이면서 LPGA 투어 복귀 이후 첫 이글을 잡아냈다.

지난해 11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투어 통산 10승을 따낸 김세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초반 9개 홀에서 성적이 좋았는데 악천후 때문에 경기가 중단됐다"며 "이후 그린은 부드러워졌지만 바람이 세져서 쉽지 않은 경기가 됐다"고 말했다.

8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가 나왔지만 마지막 9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바로 옆에 붙이며 버디로 마무리한 그는 "내일도 1, 2라운드처럼 편한 마음으로 경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지은(28)이 넬리 코르다,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와 함께 12언더파 130타,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박인비(32)는 이미향(27) 등과 함께 8언더파 134타, 공동 11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이번 시즌 상금과 올해의 선수 부문 1위 대니엘 강(미국)은 7언더파 135타를 기록해 최운정(30) 등과 나란히 공동 18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